올해 북한의 농사에서 옥수수 작황이 크게 부진해 가을철 이후 주민들의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경북대 교수)은 22일 데일리NK와 가진 국제통화에서 "지난 12년간 북한을 방문하며 옥수수 작황을 살펴본 이래 올해가 최악"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올해 비료부족과 가뭄, 수해, 냉해 등을 겪으면서 옥수수 수확량이 평년작인 250만t에 비해 무려 100만t 이상 줄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2일 51번째로 방북해 16일까지 평양시 사동구역 미림평야와 평안북도 묘향산 등을 돌면서 옥수수 작황 실태를 점검했다. 상황은 생각보다 열악했다. 수확철이 가까워 왔지만 제대로 영근 옥수수는 별로 없었다.

북한의 올해 옥수수 농사는 출발부터가 불안했다고 한다. 해마다 한국에서 들어오던 비료지원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옥수수는 비료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작물"이라며 "북한이 스스로 퇴비를 생산해 부족한 비료를 충당하려 했겠지만, 축산업이 발달하지 않은 북한에는 양질의 퇴비가 확보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기후' 마저 심술을 부렸다. 7월은 옥수수가 꽃을 피우는데 가장 중요한 시기지만 가뭄이 찾아왔다. 오랜 가뭄이 끝나는가 싶더니 다음에는 수해가 옥수수 밭을 덮쳤다. 결국 옥수수 알갱이가 여물 시기를 완전히 놓친 셈이다.

김 이사장이 추정하는 북한의 평균 옥수수 수확량은 250만t 수준. 풍작일 때는 300만t까지 육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올해는 150만t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대흉작'이다.

북한 주민들의 70%가 주식으로 옥수수에 의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올해 옥수수 농사의 실패는 향후 식량난으로 직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지난달 초 방북했던 월드비전 관계자는 "(북한의) 벼는 비료가 부족해서인지 노란빛에다 키도 고르지 못했다"며 북한의 쌀농사 실태 역시 불안정한 상황임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이제라도 지난해부터 남북관계에 장애를 조성했던 사건들에 대해 남한에 사과할 건 하고, 남측의 지원을 받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남한도 강경하게만 대할 것이 아니라 융통성을 발휘하면서 식량문제 만큼은 서로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김태홍 기자]
 
출처 : 데일리N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