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서 옥수수재배 성공한 국제옥수수재단

 

 

[미션라이프] 옥수수재배가 힘든 것으로 알려졌던 몽골에서 김순권(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 박사가 옥수수 육종을 성공해 현지 식량증산의 전환점을 가져올 수 있게 됐다.

국제옥수수재단은 24일 “춥고 건조하며 무상 일수가 100일 미만인 축산국 몽골에서 7년간 노력한 끝에 기후에 적응하는 하이브리드 옥수수 육종 개발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800여년간 주산업이 축산인 몽골은 경제적인 옥수수 사료를 가축에 활용하지 못해 고기가 질겨 수출할 수 없었다. 따라서 국제옥수수재단은 2004년부터 경북대, 몽골국제대, 몽골국립농과대, 몽골과학원과 공동으로 옥수수 신품종 육종연구를 시작했다. 북한의 개마고원 (대홍단), 미국 몬태나 주 고산지 원주민 옥수수, 캐나다 북쪽, 소련, 몽골재래종과 내몽골의 유전자원을 수집해 재료로 이용했다.

이번에 성공한 육종 옥수수는 두 종류다. 첫째는 농가에서 종자로 바로 사용할 수 있는 방임수분종(OPV) 집단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둘째는 2008년에 안전 다수확 생산이 가능한 하이브리드 제1세대 (F1)교잡종 옥수수 육종을 시작해 금년에 큰 성공을 거둔 것. OPV보다 30% 이상 증수됐고 농가 재배에도 성공했다.

김순권 박사는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북으로 250km 떨어진 다르한(Darkhan) 어느 곳이든지 몽골 옥수수가 안전하게 자라 이제 양질의 축산사료를 생산할 수 있게 됐다”며 “고기가 주식인 몽골인들은 평균수명이 65세 정도였는데 옥수수를 식용으로 사용하면 수명 연장에도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박사의 옥수수 육종은 현재 남북한은 물론 중국, 캄보디아, 미얀마, 네팔, 동티모르, 인도네시아 아체주와 아프리카 (12개국)에서 크게 성공하고 있다.

지난 1일 ‘POSCO석좌교수’가 돼 한동대로 자리를 옮긴 김 교수의 최근 핵심 연구는 옥수수 부산물인 대와 잎에서 전기와 효소를 30% 절약하는 것이다, 이는 유전자를 이용한 육종과 옥수수 대에 당을 높여 휘발유에 바로 혼합할 수 있는 고 에탄올생산 연구이다. 이번 연구는 POSCO 지원으로 계명대와 경북대가 공동 추진하고 있다.

 

:: 출처
- 국민일보 _ 미션라이프 김무정 선임기자  
- 기사바로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