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아프리카 사회공헌활동 확대

 
 
짐바브웨에 어린이개발센터 조성

슈퍼옥수수 종자 보급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아프리카 지역 자원 개발에 뛰어든 포스코가 현지에서의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포스코는 26일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 인근 세케군에서 빈곤층 어린이와 에이즈 고아의 기초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포스코 어린이개발센터'를 착공했다.

이 센터는 포스코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진행하는 사업으로 264㎡(80평) 규모의 학습 공간에서 에이즈 고아를 비롯한 빈곤층 어린이 150여 명에게 기초교육과 영양보급 및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제공하게 된다. 

빈곤층 어린이 부모와 지역 지도자를 대상으로 자녀양육 및 교육에 대한 인식개선 교육도 진행할 예정이다. 

포스코는 이와 함께 짐바브웨 지역 아동과의 일대일 결연 프로그램과 포스코 계열사 임직원의 자원봉사활동과 연계해 운영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아프리카 지역 식량난을 해소하기 위해 슈퍼옥수수 종자 보급 사업도 벌인다.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인 김순권 교수와 함께 아프리카 현지 지형에 맞게 개량한 슈퍼옥수수 종자를 아프리카 현지 주민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농업훈련센터를 건립해 농업지도자 양성과 영농지원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포스코는 지난 7월에는 에티오피아 오로미아주에 새마을 시범마을 조성하기 위해 한국국제협력단(KOICA) 및 경상북도와 공동으로 새마을봉사단을 파견했으며, DR콩고와 짐바브웨에서는 현지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지원하는 아프리카펠로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hisunny@yna.co.kr

기사 원문보기 클릭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