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겨울나기 캠페인] 찬 바람을 막아주는 건 비닐뿐이에요.

 

 

 

오늘도 차가운 바닥에서 끼니를 해결합니다.

수혁이(가명)는 오늘도 차가운 바닥에서 숙제하고, 책 읽고 심지어 끼니까지 해결합니다. 수혁이는 부모님과 함께 온기 없는 방 한 칸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수혁이의 아버지는 사업실패와 직장의 권고사직 등으로 빚이 늘어나 현재 신용불량 상태로 정상적인 직장을 구하기 매우 어렵습니다. 어려움이 연속해서 일어나다 보니 아버지는 극단적인 생각을 하셨던 적도 있었습니다.

 

 

의료보험 장기체납으로 병원조차 가기 쉽지 않습니다.

어머니는 본인 몸을 챙기기도 힘들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지만, 의료보험 장기체납으로 병원조차 가기 쉽지 않습니다. 힘든 몸을 이끌고 어머니께서 학교 급식 도우미를 해서 그나마 세 가족의 생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이마저도 학교 방학 기간에는 할 수가 없어 수입이 끊어질 위기입니다.

 

 

찬바람을 막아주는 건 비닐뿐이에요.

다가오는 추운 계절은 수혁이네 네 가족을 더욱더 얼어붙게 합니다. 기온이 영하까지 내려가는 엄동설한에도 불조차 들어오지 않는 차가운 방에서 생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조금이라도 찬바람을 막아보려고 문에 비닐을 붙여보았지만 좀처럼 나아지는 것 같지 않습니다. 곧 사춘기가 찾아올 수혁이는 내 방도 갖고 싶고 학교에서 돌아와 집에서 꽁꽁 얼어붙은 손을 녹이고 싶지만, 수혁이에게는 꿈만 같은 일입니다.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이번 겨울을 어떻게 이겨내야 할지 어린 수혁이는 벌써 걱정입니다.

 

 

지금, 수혁이에게

따뜻한 겨울을 선물해주세요!

 

 

[ARS 후원] 060-700-1519 (한통화 3,000원)

 

[계좌번호 후원] 국민은행 817-01-0260-761 (예금주 : 국제옥수수재단)

 

[온라인 해피빈 후원]  http://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2229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