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북한의 농사에서 옥수수 작황이 크게 부진해 가을철 이후 주민들의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경북대 교수)은 22일 데일리NK와 가진 국제통화에서 "지난 12년간 북한을 방문하며 옥수수 작황을 살펴본 이래 올해가 최악"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올해 비료부족과 가뭄, 수해, 냉해 등을 겪으면서 옥수수 수확량이 평년작인 250만t에 비해 무려 100만t 이상 줄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2일 51번째로 방북해 16일까지 평양시 사동구역 미림평야와 평안북도 묘향산 등을 돌면서 옥수수 작황 실태를 점검했다. 상황은 생각보다 열악했다. 수확철이 가까워 왔지만 제대로 영근 옥수수는 별로 없었다.

북한의 올해 옥수수 농사는 출발부터가 불안했다고 한다. 해마다 한국에서 들어오던 비료지원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옥수수는 비료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작물"이라며 "북한이 스스로 퇴비를 생산해 부족한 비료를 충당하려 했겠지만, 축산업이 발달하지 않은 북한에는 양질의 퇴비가 확보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기후' 마저 심술을 부렸다. 7월은 옥수수가 꽃을 피우는데 가장 중요한 시기지만 가뭄이 찾아왔다. 오랜 가뭄이 끝나는가 싶더니 다음에는 수해가 옥수수 밭을 덮쳤다. 결국 옥수수 알갱이가 여물 시기를 완전히 놓친 셈이다.

김 이사장이 추정하는 북한의 평균 옥수수 수확량은 250만t 수준. 풍작일 때는 300만t까지 육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올해는 150만t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대흉작'이다.

북한 주민들의 70%가 주식으로 옥수수에 의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올해 옥수수 농사의 실패는 향후 식량난으로 직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지난달 초 방북했던 월드비전 관계자는 "(북한의) 벼는 비료가 부족해서인지 노란빛에다 키도 고르지 못했다"며 북한의 쌀농사 실태 역시 불안정한 상황임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이제라도 지난해부터 남북관계에 장애를 조성했던 사건들에 대해 남한에 사과할 건 하고, 남측의 지원을 받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남한도 강경하게만 대할 것이 아니라 융통성을 발휘하면서 식량문제 만큼은 서로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김태홍 기자]
 
출처 : 데일리N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옥수수박사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대표 옥수수박사 김순권



"옥수수박사 김순권 "가뭄.비료부족으로 100만t 줄 듯"

(서울=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 만성적인 식량난을 겪는 북한 주민들의 주식가운데 하나인 옥수수의 올해 작황이 비료부족과 가뭄, 습해로 인해 크게 타격받아 수확량이 평년작인 250만t에 비해 무려 100만t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이 추산했다.

국내외에 '옥수수 박사'로 널리 알려진 김 이사장은 최근 방북후 중국에 체류중인 가운데 22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지난 12년간 북한을 방문하며 본 옥수수 작황가운데 올해가 가장 나쁘다"며 "상황이 상당히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통상 북한의 한해 옥수수 수확량은 250만t 정도이고 풍작일 때 300만t까지 볼 수 있는데 올해는 150만t이하의 대흉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방북, 16일까지 평양 외곽 미림구역과 평안북도 묘향산 등을 돌면서 옥수수 작황을 점검한 그는 "옥수수 꽃이 피는 7월은 작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기인데 가물었고 그 후엔 도리어 비가 많이 내려 습해를 당해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물가운데 비료를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옥수수"인데 "남북관계 경색으로 비료조차 제대로 공급이 안 된 것도 작황 부진의 큰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북한에서 유기농으로 재배한다고 해도 축산이 발달하지 않아 양질의 퇴비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주민의 70%가 주식을 옥수수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식량문제가 심각할 것"이라며 "벼 작황도 동해안 지역에선 냉해가 상당하다는 말을 북한 사람들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지난달초 방북한 월드비전 관계자들도 비료 부족 등으로 인해 들판의 벼 이삭들이 누렇게 뜬 모습을 많이 볼 수 있었다고 전했었다.

김순권 이사장은 중국 지린(吉林)성 북부에서도 가뭄때문에 옥수수 수확량이 60%정도나 감소했다며 세계 옥수수의 4분의 1정도를 생산하는 지린성을 비롯한 동북 3성의 이러한 옥수수 작황때문에 올해 전세계 옥수수 공급이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공업용 및 가축사료용 등으로 매년 1천만t정도의 옥수수를 수입, 세계에서 2번째로 옥수수를 많이 수입하는 나라다.

sungjin@yna.co.kr

 

출처: 저작권자(c)연합뉴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