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주간 동안 한 끼 금식하면 한 생명을 살릴 수 있습니다.”


국제옥수수재단(이사장 김순권) ‘2010 고난주간 한 끼 금식 한 생명 살리기 캠페인’(포스터)이 관심을 끌고있다. 이 캠페인은 사순절(부활절 전 40일간) 기간 동안 인간을 위해 십자가를 지셨던 예수 그리스도의 고난과 부활을 기억하고 묵상하면서 경건히 보내기 위해 마련됐다.

고난주간 한 끼 금식 캠페인은 한 끼를 먹지 않은 비용으로 결식아동을 돕자는 것이다. 이 운동은 굶주림으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을 돕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세상에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제옥수수재단은 13년간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품질이 좋고 수확량이 많은 옥수수개발에 힘쓰며 빈곤 국가의 자급자족을 돕고 있다. 빈곤 국가의 식량난 해결과 더불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전하는 일도 빼놓을 수 없는 역할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아이티 복구를 위한 지원과 국내외 결식아동을 돕는 데 사용된다. 또한 북한의 옥수수 농사에 필요한 농기자재를 지원하는 데도 쓰인다.

참여를 원하는 교회와 단체는 캠페인 관련 동영상 자료와 고난주간 동안 모금할 수 있는 소형저금통과 헌금봉투를 받을 수 있다. 특별 이벤트로 북한에서 한 끼를 해결하기 위해 먹는 옥수수죽 체험을 할 수 있는 옥수수 가루도 제공된다.

지난달 17일부터 시작된 한 끼 금식 운동은 다음달 4일까지 계속된다. 김순권 이사장은 “아직도 지구촌 곳곳에는 굶주림으로 고통 받고 있는 아이들이 많다”면서 “최근 아이티와 칠레 등 자연재해로 가족과 삶의 터전을 잃고 고통 속에 하루하루를 지내는 이들이 많이 늘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www.icf.or.kr·02-337-0958).

출처 : 국민일보 _ 윤중식 기자 yunjs@kmib.co.kr   국민일보 기사바로보기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국제옥수수재단의 고난주간
" 한 끼 금식 한 생명 살리기 " 캠페인
기간 : 2010.2.17 ~ 2010.4.04

재단에서는 사순절 시간과 고난주간을 맞이하여 계속되는 가난으로 굶주림의 고통가운데 있는 북한 어린이들을 비롯한 지구촌 저개발 국가에서 굶주림으로 생명을 잃어가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한 "지구촌 기아돕기 고난주간 한 끼 금식 캠페인'을 전개합니다.

모금활동을 통해 아이티 복구를 위한 지원과 북한 및 저개발 국가(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네팔, 동티모르, 몽골 등)의 식량난 해결을 위한 옥수수 종자와 농기자재를 구입하여 지원할 것이며, 어린이들에게 교육비와 생활비가 지원될 예정입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작은 나눔으로 전세계의 식량부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어린이들을 살릴 수 있는
'고난주간 한 끼
금식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고난주간 포스터

한 끼 금식 캠페인 포스터



포스터 상세내용

고난주간 포스터 상세내용



1. 교회후원 : 소회된 이웃을 위하여 기도하며 모아주신 헌금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2. 개인 및 단체 
- 지로후원 : 동봉된 지로 납입으로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전국은행 및 우체국에 납부)
- 계좌후원 : 신한은행 100 - 020 - 102754 (예금주 : 국제옥수수재단)
- 저금통후원 : 저금통에 동전을 모아 후원하실 수 있습니다.
- ARS후원 : 060 - 700 -1519 (한통화 2,000원)

3. 홈페이지 : 홈페이지를 통해서 카드 및 계좌이체로 캠페인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http://www.icf.or.kr)


국제옥수수재단의 많은 관심 가져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앞으로 노력하는 국제옥수수재단이 되겠습니다.
문의 사항은 02)337-0958~9 전화주시거나 저희 재단 홈페이지 www.icf.or.kr 로 문의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재단 소식2009.10.28 13:57

모래내교회

모래내 교회 입구


고난주간 한 끼 금식 캠페인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8년 3월 28일 모래내교회(담임 최양춘 목사)에서 헌금을 전달해왔습니다.

모래내교회 목사님

모래내교회 목사님과 헌금 전달식

전 성도님들이 한 끼 금식(5,000원)에 동참해 주셨고, 총 1,068,000원이 모아졌습니다.

기도와 귀한 헌금으로 나눔을 실천해주신 모래내교회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립니다.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국제옥수수재단(이사장 김순권 박사)이 추진하고 있는 북한의 옥수수 종자 개발 사업 및 농민건강 증진 사업이 탄력을 받고 있다.

옥수수 개량 사업을 위해 북한을 수시로 방문해 온 재단은 2008년까지 북한의 평양과 개성뿐 아니라 평안남도 미림, 은산 시험장을 방문해 옥수수 종자 연구를 진행했다. 현지 시험에서 개발된 17종의 유망 옥수수 종자 중 4개종(경성옥 1, 2, 3호, 광폭옥)은 북한 동북부 산간 지역에 우수한 종자로, 북한 농업성에서 실시하는 3년차 시험을 완료했다. 따라서 2009년 마지막 시험을 마치게 되면 함경남북도, 북강원도 지역의 협동농장에 파종될 예정이다.

또한 2007년 새롭게 개발된 슈퍼 1, 2호 종자는 서해안 평야 지대에 맞게 개발된 종자로, 북한 우수종과 대비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재단은 북한 50개 지역의 사탕옥수수 종자 및 농기자재를 지원, 협동농장내 취약계층(어린이, 노약자, 임산부)에게 배분하기도 했다.

김순권 이사장은 "2009년에는 제3기 옥수수 저온 저장고를 건축해 동북부 지역 옥수수 종자 보존에 힘쓰고 비료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5월 이후에는 교배봉투 및 인식표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단에서는 이번 부활절을 맞아 지난 2월25일부터 오는 12일까지 고난주간 한 끼 금식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이 캠페인은 영상물 시청 및 옥수수죽 체험을 통해 굶주림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고 한 끼 금식으로 모은 헌금을 저금통과 헌금봉투에 담아 보내는 의미 있는 행사다. 홈페이지(www.icf.or.kr)나 전화(02-337-0958)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재단은 "옥수수는 북한의 주 양식으로 현재 75만㏊에서 재배되고 있고, 주민들의 배고픔을 가장 확실하게 해소시킬 수 있는 농산물"이라며 "북한 지원 사업 12년 계획을 수립, 식량난 해결을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무정 기자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1만원이면 어린이 하루 식사 해결”

슈퍼옥수수 보급을 통해 북한 및 국내, 제3세계 국가의 식량문제를 해소하고 평화를 심는다는 목표 아래 설립된 국제옥수수재단(이사장 김순권 박사)이 '2009 고난 주간 한 끼 금식 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겪으신 고난과 부활을 기억하면서 한 끼 금식한 헌금으로 굶주린 사람들을 돕고 예수님의 사랑을 전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 끼 금식으로 모은 5000원은 북녘의 33㎡(10평)의 땅에 옥수수를 심을 수 있는 액수이며, 1만원이면 국내 저소득층 아동의 3끼 식사비에 해당된다. 지난달 25일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은 다음달 12일까지 진행되며, 사순절과 고난주간 동안 기도하면서 한 끼 금식한 금액을 재단 홈페이지(www.icf.or.kr)와 전화(02-337-0958)를 통해 후원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교회와 단체가 자료를 요청하면 재단에서 함께 볼 수 있는 관련 동영상 자료와 소형저금통 및 헌금봉투를 전달해 준다.

김무정 기자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