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북한의 농사에서 옥수수 작황이 크게 부진해 가을철 이후 주민들의 식량난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을 방문하고 현재 중국에 체류 중인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경북대 교수)은 22일 데일리NK와 가진 국제통화에서 "지난 12년간 북한을 방문하며 옥수수 작황을 살펴본 이래 올해가 최악"이라고 말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올해 비료부족과 가뭄, 수해, 냉해 등을 겪으면서 옥수수 수확량이 평년작인 250만t에 비해 무려 100만t 이상 줄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2일 51번째로 방북해 16일까지 평양시 사동구역 미림평야와 평안북도 묘향산 등을 돌면서 옥수수 작황 실태를 점검했다. 상황은 생각보다 열악했다. 수확철이 가까워 왔지만 제대로 영근 옥수수는 별로 없었다.

북한의 올해 옥수수 농사는 출발부터가 불안했다고 한다. 해마다 한국에서 들어오던 비료지원이 중단됐기 때문이다.

김 이사장은 "옥수수는 비료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작물"이라며 "북한이 스스로 퇴비를 생산해 부족한 비료를 충당하려 했겠지만, 축산업이 발달하지 않은 북한에는 양질의 퇴비가 확보되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엎친데 덮친 격으로 '기후' 마저 심술을 부렸다. 7월은 옥수수가 꽃을 피우는데 가장 중요한 시기지만 가뭄이 찾아왔다. 오랜 가뭄이 끝나는가 싶더니 다음에는 수해가 옥수수 밭을 덮쳤다. 결국 옥수수 알갱이가 여물 시기를 완전히 놓친 셈이다.

김 이사장이 추정하는 북한의 평균 옥수수 수확량은 250만t 수준. 풍작일 때는 300만t까지 육박한 것으로 보이지만 올해는 150만t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한다. 한마디로 '대흉작'이다.

북한 주민들의 70%가 주식으로 옥수수에 의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올해 옥수수 농사의 실패는 향후 식량난으로 직결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지난달 초 방북했던 월드비전 관계자는 "(북한의) 벼는 비료가 부족해서인지 노란빛에다 키도 고르지 못했다"며 북한의 쌀농사 실태 역시 불안정한 상황임을 시사한 바 있다.

김 이사장은 "북한은 이제라도 지난해부터 남북관계에 장애를 조성했던 사건들에 대해 남한에 사과할 건 하고, 남측의 지원을 받는 것이 좋을 것"이라며 "남한도 강경하게만 대할 것이 아니라 융통성을 발휘하면서 식량문제 만큼은 서로 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김태홍 기자]
 
출처 : 데일리NK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북한 옥수수 100만톤, 40% 줄어...식량사정 비상

 
북한 주민들의 주식가우데 하나인 옥수수의 올해 작황이 평년작인 250t에 비해 무려 100만t가량 줄어들 것으로 예상돼 북측의 식량사정에 비상이 걸렸다.

‘옥수수 박사’로 알려진 김순권 국제옥수수재단 이사장은 22일 “지난 12년간 북한을 방문해 본 옥수수 작황가운데 올해가 가장 나쁘다”며 “상황이 상당히 심각하다”고 전했다.

김 박사는 통상 북한의 한해 옥수수 수확량은 250만t 정도이고 풍작일 때 300만t까지 볼 수 있는데 올해는 150만t이하의 대흉작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옥수수 작황이 이처럼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비료부족과 가뭄, 습해로 인한 타격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 12일 방북해 16일까지 평양 외곽 미림구역과 평안북도 묘향산 등을 돌아본 김 이사장은 “옥수수 꽃이 피는 7월은 작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시기인데 가물었고 그 후엔 도리어 비가 많이 내려 습해를 당해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작물가운데 비료를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이 옥수수”인데 “남북관계 경색으로 비료조차 제대로 공급이 안 된 것도 작황 부진의 큰 원인”이라고 분석하고 “북한에서 유기농으로 재배한다고 해도 축산이 발달하지 않아 양질의 퇴비가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북한 주민의 70%가 주식을 옥수수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앞으로 식량문제가 심각할 것”이라며 “벼 작황도 동해안 지역에선 냉해가 상당하다는 말을 북한 사람들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김승섭 기자 cunjamsung@hanmail.n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개성 지역 911, 금강산 48, 기타 지역 0.’

통일부가 집계한 5일 현재 북한에 체류하고 있는 남쪽 인력 규모다. 개성공단 운영과 금강산 관광지 시설 유지를 위한 인력을 빼고는 남쪽 사람이 북쪽에 한 명도 없다는 뜻이다.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에 앞서 지난달 4일 정부가 북쪽에 머물고 있는 남쪽 인력의 철수를 ‘요청’한 이래, 한 달 넘게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 및 경제협력 사업을 위한 방북이 사실상 끊긴 상태다. 이 기간에 개성·금강산 이외 지역에 방북이 허용된 사례는 단 1건. 북녘의 소아간질환자 치료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개신교계 의료지원단체인 ‘장미회’ 관계자 5명이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방북한 게 유일하다.

이런 이유로 인도적 지원 단체와 경협 관계자들은 “사실상 전면 방북 불허 상황”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정부는 ‘선별 검토’가 공식 방침이라고 밝히고 있다. 장미회의 방북 외에도 ‘따뜻한 한반도 사랑의 연탄 나눔운동’ 등이 개성과 금강산 지역을 찾아 연탄 등을 전달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실상은 ‘선별 검토’보다는 ‘방북 불허’에 가깝다. 개성과 금강산 이외 지역에서 임가공 등 경협 사업을 하고 있는 사업자들의 방북은 지난달 4일 이후 단 한 건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 또 장미회를 제외한 다른 민간단체의 평양 등지 방북 신청도 정부의 ‘협조 요청’에 막혀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정부의 태도가 요지부동이지만은 않았다. 이명박 정부 들어 비군사 분야 남북 당국자간 첫 만남이었던 지난달 21일 ‘개성접촉’ 직후 정부 안에선 당국간 대화의 모멘텀을 이어가자는 차원에서 민간단체 등의 방북 ‘정상화’를 적극 검토하기도 했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지난달 24일 브리핑에서 “(민간단체 등의 방북을) 정상화시키기 위해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29일 장미회의 방북 승인은 이런 기류에 따라 이뤄진 것이다.

하지만 3월30일 발생한 현대아산 직원 ㅇ씨의 개성 억류 사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고, 북한이 지난달 29일 제2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내비치는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발표한 직후 정부 내부 기류가 다시 얼어붙었다.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국제옥수수재단 등의 2일 평양 방문 일정이 취소됐고, 5일과 6일로 예정됐던 민간단체들의 방북 일정도 마찬가지로 취소됐다.

강영식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은 “인도적 지원단체들의 방북은 2006년 10월 북한의 핵실험 직후에도 이뤄졌다”며 “인도적 지원 목적의 방북 및 물자 반출을 신변안전 문제 등을 이유로 사실상 불허하는 것은 명분이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50여개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들의 모임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는 6일 회의를 열어 최근 상황에 대한 의견을 모아 정부에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