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12.17 세상은 보는데로 존재한다 (6)
  2. 2010.07.22 행복한 동행 - 난민촌의 눈동자들 (13)
좋은 글 소개2010.12.17 10:24








신발 사러 가는 날 길에 보이는 건 모두 신발 뿐이다.

길가는 모든 사람들의 신발만 눈에 들어온다.
사람 전체는 안중에도 없다.

미장원을 다녀오면 모든 사람의 머리에만 시선이 집중된다.
그외엔 아무것도 안보인다.

 

그런가하면 그 반대 경우도 있다.

근처 도장방이 어디냐고 물어오면 나는 갑자기 멍해진다.
어디서 본 듯도 한데 도무지 생각이 나질 않는다.

바로 회사앞에 있는 그 도장방을 아침저녁 지나다니면서도
도대체 기억속에는 남아있질 않는 것이다.

마치 그집은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거나 다름없다. 

사실이 그렇다.
세상은 내마음 끌리는대로 있기 때문이다.

조화도 그게 가짜인 줄 알때까진 진짜꽃이다.

빌려온 가짜 진주 목걸이를 잃어버리고는
그걸 진짜로 갚으려고 평생을 고생한
모파상의 어느 여인의 이야기도 이에서 비롯된다.

세상은 내가 보는대로 있기 때문이다.

 

세상은 있다고 또 다 보이는 것도 아니다.

있는게 다보인다면 대뇌중추는
너무 많은 자극의 홍수에 빠져 착란에 빠지게 될꺼다.

그러기에 대뇌는 많은 자극중에 몇가지만을 선택적으로 받아들인다.
선택의 기준은 그때 그때의 대뇌의 튠(TUNE)에 따라 달라진다.

 

정말 그 모든 걸 다 받아들여지게 된다면
나같이 머리나쁜 사람은 어쩌란 말인가, 고로 세상은 공평하다.

신나게 기분좋은 아침엔
날마다 다니는 출근길도 더 넓고 명랑해보인다.

그래서 휘파람이라도 절로 나오는 튠이 될 땐 슬픈 것들은
아에 눈에도 귀에도 들어오질 않는다.
그러기에 내가 웃으면 세상이 웃는다고 하지 않던가...

 

세상은 우리가 보는것만 보인다.

해변에 사는 사람에겐 바다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어느저녁, 문득 바라다 본 수평선에 저녁달이 뜨는 순간,
아 ~ 그때서야 아름다운 바다의 신비에 취하게 될 것이다. 



세상은 내가 느끼는 것만이 보이고, 또 보이는 것만이 존재한다.

우린 너무나 많은 것들을 그냥 지나치고 있다.
느끼질 못하고 보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늘이, 별이, 저녁노을이, 날이면 날마다
저리도 찬란히 열려 있는데도 우리는 그냥 지나쳐 버린다. 



대신 우린 너무 슬픈 것들만 보고 살고 있다.

너무 언짢은 것들만 보고 살고 있다.
그리고 속이 상하다 못해 좌절하고 자포자기까지 한다.

희망도 없는 그저 캄캄한 날들만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세상이 원래 어려운 것은 아니다.

어렵게 보기 때문에 어렵다. 그렇다고 물론 쉬운 것도 아니다.
우리가 어떻게 보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반컵의 물은 반이 빈 듯 보이기도 하고 반이 찬 듯 보인다.

비었다고 울든지, 찼다고 웃든지, 그건 자신의 자유요 책임이다.
다만 세상은 내가 보는 것만이 존재하고
또 보는대로 있다는 사실만은 명심해야겠다.

내가 보고 싶은대로 존재하는 세상이 그래서 좋다.

비바람치는 캄캄한 날에도
저 시커먼 먹구름장을 꿰뚫어볼 수 있는 여유의 눈이 있다면,
그위엔 찬란한 태양이 빛나는 평화스런 나라가 보일 것이다. 



세상은 보는대로 있다. 어떻게 보느냐...
자신의 책임이다.
자신의 마음에 달려 있다



"세상은 보는대로 존재한다"에서 - 이시형교수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의 시작  (0) 2011.07.05
나무 스스로  (0) 2011.07.04
세상은 보는데로 존재한다  (6) 2010.12.17
불만스러우신가요?  (8) 2010.12.14
사람 사는일이 다 그렇고 그럽디다.  (8) 2010.12.10
마음을 비우는 연습  (16) 2010.12.09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좋은 글 소개2010.07.22 14:09

...
난민촌여인

파란색 바탕에 흰 글씨로 UNHCR(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이라 쓴 간판이 나무 그늘 밑에 세워져 있다. 탄자니아 키고마 난민촌에 온 걸 환영한다는 문구와 함께. 한 아이가 큼직한 성인용 신발 윗부분을 끈으로 묶어 조이고 비칠비칠 걸어간다. 그러나 난민캠프 아이들 대부분은 맨발이다. 할 일도 없이 그냥 몰려다니고 있다. 그 와중에도 텐트에 옷이나 비누 등을 차려 놓은 생필품 가게가 있고, 약국도 있다. 피스프렌드의 난민촌 페스티벌을 도와주는 키고마 YMCA 스태프들이 깃발을 흔들며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축제는 콩고의 토착 그리스도교라 할 수 있는 킴방구교 캠프에서 진행되었다. 인원이 천여 명에 불과하고 질서 유지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난민들이 진행하고 그들이 주인공이 되어 출연하며, 또한 관객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축제는 먹을거리 때문에 더욱 신이 난다. 무엇이든 현지 조달이 원칙인 우리의 급식 지원팀은 키고마 시내를 뒤져 맛있고 영양가 있는 음식과 과일, 음료 등을 실어 왔다. 또한 난민 중에서 요리 팀을 뽑아 동아프리카 대표 음식인 우갈리와 수꾸마, 마칸데 등을 직접 요리하게 했다. 그리하여 그들 손으로 만든, 너무나 역동성 있는 그들의 생명감과 끼로 채워진 페스티벌은 우려에 찬 시선으로 나를 보던 보수적인 UN직원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면서 이틀 동안 진행되었다.


페스티벌이 끝난 늦은 밤, 나는 벽돌로 쌓은 관리지구 담 안에 제공된 텐트에 누워 UN경비병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단잠이 들었다. 그리고 페스티벌이라는 짐과 긴장으로부터 해방된 자유로운 아침이 되자 여러 사람의 눈동자가 차례차례 내 뇌리를 스쳤다.


영정사진을 찍어 주자 너무나 고마워하던 에이즈 환자, 아픈 아내를 위해 음악을 들려주던 사내와 그 순간에도 화장을 하던 가난한 여인, 죽기 전에 단 한 번이라도 춤을 추고 싶다며 눈물을 흘리던 청년이 거기에 있었다. 배고픔보다 모욕을 당하는 것을 더 부끄러워하고, 자신이 가장 힘들 때에도 남을 도우려는 인간의 자부심을 보여 주던 사람들. 아이 하나가 나의 눈을 한참 들여다보았다. 언제나 몽롱하고 졸린 듯한 나의 눈을….


            
                                                                                                    황학주  《행복한동행》2010년 8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여자, 두 남자  (13) 2010.07.26
다시 한번 기회를  (14) 2010.07.23
행복한 동행 - 난민촌의 눈동자들  (13) 2010.07.22
'믿어주는' 칭찬  (10) 2010.07.21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