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점'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16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 2010.07.12 서번트신드롬(savant syndrome) (6)
좋은 글 소개2010.07.16 15:27
친구

날 기운 건 부러움이다.


나는 녀석이 부러웠다. 밤낮으로 학교 공부에만 매진해서 겨우 대학에 턱걸이한 나와는 달랐다. 읽은 책도 많았고 아는 영화와, 음악도 많았다. 옷차림도 시골 어머니가 동네 양복점에서 맞춰 준 양복을 주로 입고 다녔던 나와 달리 녀석은 늘 세련되고 자연스러운 캐주얼 차림이었다. 그때 녀석이 신고 다니던 신발이 랜드로버였다. 부러움은 열등감이었다. 나는 애써 그와 나는 다르다고 스스로에게 말하며 그 열등감을 감추려고 했다. 녀석을 피해 다녔다. 다른 사람이니 같이 안 다니는 건 당연했다.

하지만 피할수록 녀석은 언제나 내가 가는 곳에 있었다. 수업 시간도 거의 같았다. 모임에 나가면 언제나 녀석이 있었을 뿐만 아니라 심지어 내 옆자리에 와서 앉기까지 했다. 끝내는 내가 가입한 글쓰기 동아리에서도 마주쳤다. 어디서나 녀석의 논리 정연한 말솜씨와 풍부한 교양은 빛났고, 글은 언제나 우아했다. 나는 언제까지고 녀석의 우아함을 빛내기 위해 동원된 액세서리로 살아야만 할 것 같았다.

액세서리의 운명에서 탈출하는 유일한 길은 녀석을 흉내 내는 것이었다. 다름이 영원한 열등을 의미한다면 이제는 같아지려고 노력해야만이 그 열등의 상태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처음엔 녀석의 말투, 표정, 옷차림을 흉내 냈다. 그러나 좀 더 제대로 흉내를 내자니 녀석이 언급했던 책들을 찾아 읽어야 했다. 영화를 찾아보고, 음악을 들으며 점점 더 나는 녀석처럼 되어 갔다. 동아리 모임에서 무언가를 얘기하다가, 녀석과 똑같이 말하는 것을 깨닫고는 혼자 민망해 한 적도 있었다.

이상한 일은 그 다음에 일어났다. 녀석의 말이 다 맞지는 않음을 알게 된 것이다. 녀석도 잘 모르는 개념을 그 나이의 치기로 포장하거나, 과도한 지적 허영심에 사로잡혀 확실하지 않은 것들을 말하고 있었다. 영화나 음악의 기본적인 정보들도 대부분 사실과 달랐다. 학교 식당에서 추궁 끝에 사르트르의《지식인을 위한 변명》을 녀석이 실은 읽지 않았음을 실토하게 했던 그 10월의 어느 날, 식당 창문으로 비껴들던 승리의 가을빛을 나는 지금도 선명히 기억한다. 그 뒤로 녀석과 나는 4년 내내 가장 친한 친구로 지냈다. 지적인 동지로, 경쟁자로, 서로를 부러워하면서. 단언하건데 내 대학 시절 공부의 대부분은 녀석과의 관계에서 나온 것이었다. 녀석에 대한 부러움이 나의 가장 큰 스승이었다.

육상효 님 | 영화감독·인하대 교수
-《행복한동행》2010년 7월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믿어주는' 칭찬  (10) 2010.07.21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10) 2010.07.15
스타들의 사랑 나눔  (11) 2010.07.13
서번트신드롬(savant syndrome)  (6) 2010.07.12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좋은 글 소개2010.07.12 13:56

축복? 불행? 서번트 신드롬



자폐증이 있는 한 아이에게 물었습니다.
"2037년 12월 25일은 무슨 요일인가요?"

            아이가 1초 만에 대답했습니다.
"금요일이요."

서번트 신드롬이란 발달장애나 자폐증 등
뇌기능 장애를 가진 이들이 그 장애와 대조되는
천재성이나 뛰어난 재능을 나타내는 현상을 말합니다.
이런 증상이 있는 사람들은 전 세계적으로
100여 명 정도라고 합니다.
영화 '레인맨' 의 실존인물인 '킴 픽' 은 의사로부터
지적장애, 자폐 등의 소견을 받았고 IQ는 73입니다.
그러나 생후 16개월부터 글을 읽을 수 있었고
9천 권에 달하는 책의 내용을 외우고 있습니다.

이런 사람들은 위계적이고 조직적인 학교나 기업에서는
절대로 어울리지 못한다고 여겨지지만 의외로
세상에 큰 업적을 이룬 사람들이 많습니다.

모차르트, 베토벤, 버지니아 울프, 톨스토이,
미켈란젤로, 빈센트 반 고흐, 에디슨 등의 위인들은
지적장애가 있었다고 신경정신과 전문의들이
말하고 있습니다.

또한, 괴팍한 천재로 알려져 있는 스티븐 스필버그,
빌 게이츠 등에게는, 대인관계 능력이 낮다는 점에서
자폐증과 유사하지만, 지적 능력은 비장애인
아스퍼거 증후군의 경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있습니다.

조악한 비유지만 한쪽 달란트를 덜어내어
다른 쪽 달란트를 가득 채운 사람들이라고 할까요.

우리 모두는 장애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만, 정도의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당신의 장애가 작아서 다행이라 생각하십니까?
장애를 더 큰 창조력으로 승화시킬 수도 있습니다.




배준영 (새벽편지가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