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29 어머니의 손가락 (26)
  2. 2010.07.15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10)
좋은 글 소개2010.07.29 13:08

    내가 결혼 전 간호사로 일할 때의 일이다.
    아침에 출근해 보니 아직 진료가 시작되기에는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25살 남짓 돼 보이는 젊은
    아가씨와 흰머리가 희끗희끗한 아주머니가
    두 손을 꼭 마주잡고 병원 문 앞에 서있었다.
    아마도 모녀인 듯 했다.

    문을 열고 들어가면서
    "아주머니..아직 진료 시작되려면 좀 있어야 하는데요..
    선생님도 아직 안 오셨고요.."
    "....."
    "....."
    내 말에 모녀는 기다리겠다는 표정으로
    말없이 마주 보았다.

    업무 시작 준비를 하는 동안에도 모녀는
    맞잡은 손을 놓지 않은 채 작은 소리로 얘기를
    주고받기도 했고..
    엄마가 딸의 손을 쓰다듬으면서 긴장된,
    그러나 따뜻한 미소를 보내며 위로하고 있었다.

    잠시 후 원장선생님이 오시고
    나는 두 모녀를 진료실로 안내했다.
    진료실로 들어온 아주머니는 원장님께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얘..얘가...제 딸아이예요...
    예..옛날에.. 그러니까..초등학교 들어가기 전에..
    외가에 놀러갔다가 농기구에 다쳐서
    왼손 손가락을 모두 잘렸어요.."

    "다행이 네 손가락은 접합수술에 성공했지만...
    근데..네...네 번째 손가락만은 그러질 못했네요.."

    "다음달에 우리 딸이 시집을 가게 됐어요..
    사위가...그래도 괜찮다고 하지만...
    그래도 어디 그런가요..
    이 못난 어미...보잘것없고
    어린 마음에 상처 많이 줬지만..
    그래도 결혼반지 끼울 손가락 주고 싶은 게..
    이 못난 어미 바람이에요."

    "그래서 말인데..
    늙고 못생긴 손이지만 제 손가락으로 접합수술이
    가능한지......."

    그 순간 딸도 나도 그리고 원장선생님도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다.
    원장님은 흐르는 눈물을 닦을 생각도 못한 채..
    "그럼요..가능합니다.
    예쁘게 수술 할 수 있습니다."

    그 말을 들은 두 모녀와 나도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다 내어주고 또 내어주는 어머니의 사랑,
너무 당연한 듯 받아들이고 있지는 않나요?
한번쯤은 그 희생과 사랑,
헤아려드려야 하겠습니다.

- 어머니, 사랑합니다. -

출처: 사랑밭 새벽편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좋은 글 소개2010.07.15 14:29
한 여인의 이야기...
여인

 재판을 하다 보면 참 많은 사람을 만난다. …… 이러한 만남 가운데 오래전에 법정에서 증인으로 만났던 한 여성을 잊을 수가 없다. 단 한 번 만났지만 그녀가 보여 준 기품과 용기는 감동적이었다. 마음이 혼란스럽거나 우울해질 때면 그녀를 생각하며 다시 힘을 얻곤 한다.

그녀는 자신이 겪은 끔찍한 사건에 관해 증언하려고 법정에 출석했다. 남편이 그녀 몰래 여섯 살, 네 살 된 두 딸에게 독극물이 든 우유를 먹여 절명하게 했던 것이다. 남편 자신도 남은 우유를 마셨으나 목숨을 건졌고 살인죄로 재판을 받았다. ……

그녀에게도 딸들은 삶의 전부였다. 하지만 그 사이 남편은 여러 번 실망스러운 일들을 저질러 그녀를 힘들게 했고, 애정도 이미 사라져 버렸다. 그녀의 일기장에는 두 딸의 출생 때부터 죽기 전날까지 같이 지낸 일상과 딸들이 세상을 돕는 훌륭한 사람으로 자라길 기도하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세 모녀가 재미있게 이야기하고 깔깔대며 뒹구는 모습이 눈에 선하게 그려졌다. 그녀는 힘든 생활에서도 결코 희망을 잃지 않았다. ……

그러나 남편은 시간이 갈수록 세상을 살아갈 자신감을 잃고 두려움에 빠져 딸들과 동반 자살을 결심했다. 딸들이 자기처럼 비참한 삶을 살 바에야 차라리 일찍 세상을 떠나보내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한 것이었다.

피고인 신문이 끝난 후, 재판부 직권으로 그녀를 증인으로 채택했다. 형량을 정하기 위해서였다. 법정에 나온 그녀는 예상보다 몸이 훨씬 더 불편해 똑바로 걷지도 못했다. 심장병과 척수염, 류머티즘으로 날마다 여러 종류의 약을 먹고 있어서 몸을 움직이기가 힘들다고 했다.

증언대에서 그녀는 딸들을 살릴 수 있다면 자기 목숨이라도 바치겠다고 흐느꼈다. 그러나 곧 눈물을 거두고 차분한 태도로 남편에 관하여 증언했다. 처음에는 분노로 남편을 죽이고 싶었다고 했다. 이제는 더 이상 남편과 살 수도 없고 애정도 전혀 없지만, 재판부에 편지를 낸 이유는 남편이 '정당한' 판결을 받도록 하는 것이 옳을 것 같아서라고 했다. 남편이 아이들을 미워해서 죽인 것이 아니라 아이들이 세상에서 받을 고통을 덜어 주기 위해 죽게 한 것이며, 잘못은 남편의 '세상에 대한 두려움'에 있다고 했다. 그러고는 약한 남편에게 가벼운 형을 주어 한 번이라도 사람답게 살 기회를 주었으면 좋겠다고 증언을 끝맺었다. ……

지독한 가난 속에서 중병을 앓으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아이들을 밝게 키워 온 그녀 내면의 힘. 이것이 삶에 대한 진정한 용기 아닐까? 인간의 가치는 결코 외적인 능력에 달린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그녀야말로 작고 약한 외모 안에 진정으로 위대한 힘을 가진 놀라운 사람이었다.

그녀는 주어진 삶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나에게 온몸으로 깨우쳐 준 스승이었다. 나는 지금까지 그녀처럼 '훌륭한' 사람을 만난 적이 없다고 감히 고백한다.

- 윤재윤 판사의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중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10) 2010.07.15
스타들의 사랑 나눔  (11) 2010.07.13
서번트신드롬(savant syndrome)  (6) 2010.07.12
나를 잊지 마세요  (5) 2010.07.09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