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7.05 상냥했는가, 친절했는가, 할 일을 다했는가 (15)
  2. 2010.06.24 올바른 마음의 길 (2)
좋은 글 소개2010.07.05 14:11


상냥했는가, 친절했는가, 할 일을 다했는가


- 자넷 로우의《신화가 된 여자 오프라 윈프리》중에서 -


"친구야, 네가 해야 할 것은
흑인이라는 정체성을 잊지 말고,
유유히 삶을 살아가는 것이야....
중요한 건 일이 아니야.
네가 하루를 마감함에 있어 문제삼아야 하는 것은
'상냥했는가, 친절했는가, 할 일을 다했는가' 하는 것들이지."


  '남이 나에게 상냥했는가'가 아닙니다.
       '내가 다른 사람에게 상냥했는가'를 묻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이 과연 그가 할 일을 다했는가'를 따지기 전에
       '내가 과연 내 할 일을 다했는가'를 스스로
        먼저 살피는 것이 바른 순서입니다.         
                                      (2006년 7월7일자 앙코르메일) 



노력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잊지 마세요  (5) 2010.07.09
13억 중국인을 울린 사진 한 장  (12) 2010.07.08
상냥했는가, 친절했는가, 할 일을 다했는가  (15) 2010.07.05
아버지가 아들에게 남긴 화제의 글  (20) 2010.07.02
친구  (6) 2010.07.01
올바른 마음의 길  (2) 2010.06.24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좋은 글 소개2010.06.24 15:29


올바른 마음의 길

노력은 손처럼 끊임없이 움직이고
반성은 발처럼 가리지 않고 하라
인내는 질긴 것을 씹듯 하고
연민은 아이의 눈처럼 맑게 하라

남을 도와주는 일은 스스로 하고

들판에 놓인 철길

들판 길


도움 받는 일은 힘겹게 구하라
내가 한 일은 몸에게 감사하고

내가 받은 것은 가슴에 새겨두어라
미움은 강물처럼 흘러 보내고
은혜는 황금처럼 귀히 간직하라

사람은 축복으로 태어났으며
하여야 할 일들이 많이 있다
그러므로 생명을 함부로 하지 말려
몸은 타인의 물건을 맏은 듯 소중히 하라

시기는 칼과 같아 몸을 해하고
욕심은 불과 같아 욕망을 태우나니
욕망이 지나치면 몸과 마음 모두 상하리라

모든 일에 넘침은 모자람 만 못하고
억지로 잘난척 하는 것은 아니함만 못하다

내 삶이 비록 허물투성이라 해도
자책으로 현실을 흐리게 하지 않으며
교만으로 나아감을 막지 말아야 하리니

생각을 늘 게으르지 않게 하고
후회하기를 변명 삼아 하지 않으며
사람을 대할 때 늘 진실이라 믿으며
간사한 웃음은 흘리지 않아야 하리니

후회하고 다시 후회하여도
마음 다짐은 늘 바르게 하여라
오늘은 또 반성하고
내일은 늘 희망이어라

                                      좋은글 中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