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글 소개2010.07.22 14:09

...
난민촌여인

파란색 바탕에 흰 글씨로 UNHCR(유엔 난민 고등 판무관)이라 쓴 간판이 나무 그늘 밑에 세워져 있다. 탄자니아 키고마 난민촌에 온 걸 환영한다는 문구와 함께. 한 아이가 큼직한 성인용 신발 윗부분을 끈으로 묶어 조이고 비칠비칠 걸어간다. 그러나 난민캠프 아이들 대부분은 맨발이다. 할 일도 없이 그냥 몰려다니고 있다. 그 와중에도 텐트에 옷이나 비누 등을 차려 놓은 생필품 가게가 있고, 약국도 있다. 피스프렌드의 난민촌 페스티벌을 도와주는 키고마 YMCA 스태프들이 깃발을 흔들며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축제는 콩고의 토착 그리스도교라 할 수 있는 킴방구교 캠프에서 진행되었다. 인원이 천여 명에 불과하고 질서 유지가 용이하기 때문이다. 난민들이 진행하고 그들이 주인공이 되어 출연하며, 또한 관객이 되기도 한다. 이러한 축제는 먹을거리 때문에 더욱 신이 난다. 무엇이든 현지 조달이 원칙인 우리의 급식 지원팀은 키고마 시내를 뒤져 맛있고 영양가 있는 음식과 과일, 음료 등을 실어 왔다. 또한 난민 중에서 요리 팀을 뽑아 동아프리카 대표 음식인 우갈리와 수꾸마, 마칸데 등을 직접 요리하게 했다. 그리하여 그들 손으로 만든, 너무나 역동성 있는 그들의 생명감과 끼로 채워진 페스티벌은 우려에 찬 시선으로 나를 보던 보수적인 UN직원들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면서 이틀 동안 진행되었다.


페스티벌이 끝난 늦은 밤, 나는 벽돌로 쌓은 관리지구 담 안에 제공된 텐트에 누워 UN경비병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단잠이 들었다. 그리고 페스티벌이라는 짐과 긴장으로부터 해방된 자유로운 아침이 되자 여러 사람의 눈동자가 차례차례 내 뇌리를 스쳤다.


영정사진을 찍어 주자 너무나 고마워하던 에이즈 환자, 아픈 아내를 위해 음악을 들려주던 사내와 그 순간에도 화장을 하던 가난한 여인, 죽기 전에 단 한 번이라도 춤을 추고 싶다며 눈물을 흘리던 청년이 거기에 있었다. 배고픔보다 모욕을 당하는 것을 더 부끄러워하고, 자신이 가장 힘들 때에도 남을 도우려는 인간의 자부심을 보여 주던 사람들. 아이 하나가 나의 눈을 한참 들여다보았다. 언제나 몽롱하고 졸린 듯한 나의 눈을….


            
                                                                                                    황학주  《행복한동행》2010년 8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여자, 두 남자  (13) 2010.07.26
다시 한번 기회를  (14) 2010.07.23
행복한 동행 - 난민촌의 눈동자들  (13) 2010.07.22
'믿어주는' 칭찬  (10) 2010.07.21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좋은 글 소개2010.07.21 14:06

'믿어주는' 칭찬

믿음이 곧 칭찬이다.
부모가 아이를 믿어주는 것보다 더 큰 칭찬은 없다.
아이 스스로 잘할 수 있다고 믿어주는 것은
아이의 자신감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된다.


아이 : 엄마가 나가신 다음에는 누가 절 깨우죠?
엄마 : 엄마는 네가 혼자서도 잘할 수 있다고 믿어!

- 글로리아 베크의《달콤한 칭찬》중에서 -





가끔 아이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 
남의 이야기를 듣지 않고 자신의 과제에 집중하고 있는 아이들에게
"딴짓하지 말고 앞에 봐!"라고 말하는 것 보다는 "선생님은 **가 지금 친구들의 이야기를 잘 듣고 있다는 걸 알아"
라고 말할때 아이들이 수업에 더욱 잘 집중하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믿음을 줘야 믿지라고 말할 수도 있지만 ...
중요한 것은 아이들에게 가장 큰 힘은 믿음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아이들에게 조금 더 따뜻한 이 전해지길 원하시면
                          아래 추천 버튼을 힘차게~꾸우욱 눌러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한번 기회를  (14) 2010.07.23
행복한 동행 - 난민촌의 눈동자들  (13) 2010.07.22
'믿어주는' 칭찬  (10) 2010.07.21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10) 2010.07.15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지구촌 빈곤 아동돕기 캠페인
2008.11.23~2009.1.31

"굶주림을 견디는 것은 너무나 힘이 듭니다. 그러나 매서운 추위는 저에게
굶주림보다 더 고통스러운 것입니다."


지금 , 아이들에게 큰 힘이 되는 것은 당신의 사랑입니다. 세상 어떤 것과도 바꿀 수 없는 나눔의 기쁨을 여러분과 함께하고 싶습니다.

얼어 붙은 아이들의 마음에 '호호' 온기를 불어 넣어주세요. 그 순간 아이들의 얼굴에는 희망의 미소가 피어납니다.


- 지원내용
1만원이면, 1명의 아동에게 내복, 전기담요, 양말, 장갑 등 방한용품을 보낼 수 있습니다.

5만원이면, 북한 땅에 파종할 옥수수종자를 생산하는 온실 1평을 만들어 줄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지구촌 빈곤 아동 돕기 캠페인

지구촌 빈곤 아동 돕기 캠페인


나눔 = 사랑
지구촌 빈곤 아동 돕기 캠페인
2007년 11월 15일 ~ 2008년 1월 31일

지금 , 당신의 사랑을 기다리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추운겨울 내리는 포근한 눈처럼 당신의 사랑으로 아이들은 마음에 새겨진 상처를 안아주세요.

나눔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입니다.

후원내용
하나 | 1만원이면 , 추운나라 네팔 아동의 얼어붙은 몸과 발을 녹일 수
         있는내복 한벌, 담요 1장, 털양말 5켤레를 보낼 수 있습니다.


둘 | 3만원이면, 북한 협동 농장 아이들의 배고픔을 채워줄
      옥수수종자와 비료를 보낼 수 있습니다.


셋 | 5만원이면, 겨울동안 국내 아이들에게 따뜻한 잠자리를 만들어
      줄 수 있는 난방비 또는 방학동안의 급식비를 지원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1만원이면 어린이 하루 식사 해결”

슈퍼옥수수 보급을 통해 북한 및 국내, 제3세계 국가의 식량문제를 해소하고 평화를 심는다는 목표 아래 설립된 국제옥수수재단(이사장 김순권 박사)이 '2009 고난 주간 한 끼 금식 한 생명 살리기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겪으신 고난과 부활을 기억하면서 한 끼 금식한 헌금으로 굶주린 사람들을 돕고 예수님의 사랑을 전한다는 취지로 마련됐다. 한 끼 금식으로 모은 5000원은 북녘의 33㎡(10평)의 땅에 옥수수를 심을 수 있는 액수이며, 1만원이면 국내 저소득층 아동의 3끼 식사비에 해당된다. 지난달 25일부터 시작된 이 캠페인은 다음달 12일까지 진행되며, 사순절과 고난주간 동안 기도하면서 한 끼 금식한 금액을 재단 홈페이지(www.icf.or.kr)와 전화(02-337-0958)를 통해 후원할 수 있다.

참여를 원하는 교회와 단체가 자료를 요청하면 재단에서 함께 볼 수 있는 관련 동영상 자료와 소형저금통 및 헌금봉투를 전달해 준다.

김무정 기자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