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19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좋은 글 소개2010.07.19 16:00


노인의 지혜와 경험


고려장 풍습이 있던 고구려 때 박정승은


노모를 지게에 지고 산으로 올라갔습니다.
그가 눈물로 절을 올리자 노모는
'네가 길을 잃을까봐 나뭇가지를 꺾어
표시를 해두었다' 고 말합니다.
박정승은 이런 상황에서도 자신을 생각하는
노모를 차마 버리지 못하고 몰래 국법을 어기고
노모를 모셔와 봉양을 합니다.

그 무렵 당나라 사신이 똑같이 생긴
말 두 마리를 끌고 와 어느 쪽이 어미이고
어느 쪽이 새끼인지를 알아내라는 문제를 냅니다.
못 맞히면 조공을 올려 받겠다는 것이었습니다.

이 문제로 고민하는 박정승에게
노모가 해결책을 제시해 주었습니다.
"말을 굶긴 다음 여물을 주렴,
먼저 먹는 놈이 새끼란다."

이러한 노모의 현명함이 나라를 위기에서 구하고
왕을 감동시켜 이후 고려장이 사라지게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집니다.

그리스의 격언에
'집안에 노인이 없거든 빌리라' 는 말이 있습니다.
삶의 경륜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잘 보여주는 말입니다.
가정과 마찬가지로 국가나
사회에도 지혜로운 노인이 필요합니다.

물론 노인이 되면 기억력도 떨어지고,
남의 이야기를 잘 듣지 않고,
자신의 경험에 집착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그 대신 나이는 기억력을 빼앗은 자리에
통찰력을 놓고 갑니다.

노인의 지혜와 경험을 활용하는 가정과 사회,
그리고 국가는 발전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사랑밭 새벽편지 인용


우리사회에 점차 노인인구가 증가하게 되면서 
주변에서 우리는 많은 노인분들을 만나게 되었고
어느날은 인상을 찌푸리게 되고...
때로는 그러한 노인인구의 급속한 증가는 우리에게 부담으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많은 부분들을 놓치고 살고 있진 않은지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요... 그분들의 삶속에 녹아있는 경험과 지혜...
지금의 우리를 가능하게 한 값진 의미가 분명 숨어있을 것입니다..
그것은 지금 당장 우리의 눈에 보이는 것은 아니지만
우리가 그분들의 삶속에 녹아 있는 경험과 지혜를 볼 수 있는 눈을 갖게 된다면
앞으로 함께 할 우리사회가  더 밝아질 수 있을 거라 생각해 봅니다.

                                                                                                      


        이 글을 읽고 함께 나누시고 싶으시다면 아래 추천 버튼을 꾸욱 눌러 함께 나눠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좋은 글 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한 동행 - 난민촌의 눈동자들  (13) 2010.07.22
'믿어주는' 칭찬  (10) 2010.07.21
노인의 지혜와 경험  (12) 2010.07.19
날 키운 건 부러움이다.  (9) 2010.07.16
우는 사람과 함께 울라  (10) 2010.07.15
스타들의 사랑 나눔  (11) 2010.07.13
Posted by 국제옥수수재단